លែងដៃជនអន្ដោប្រវេសន៍ដែលពិបាកទទួលអត្ថប្រយោជន៍ត្រួតពិនិត្យដាក់គម្លាត

이주노동자가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월 17일 남양주시 한 공장에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123명 중 111명은 기숙사에서 합숙하는 이주노동자였고, 지난 23일 기준 충청북도의 누적 확진자 중 12.2%인 58명이 이주민이었다. 

사업장과 대학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이주민이 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주노동자가 밀집된 사업장의 경우 기숙사 등 집단생활을 하고 있어 방역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언어 소통도 원할치 않은데 불이익을 우려해 동선 등에 관한 진술을 꺼리는 이주민도 있다는 점이 방역당국이 겪는 어려움이다. 

이주민 지원단체 등은 코로나 상황에 미등록 이주민 합법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방역당국이 미등록 이주민이라도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지만 그에 앞서 신분적 안정 조치, 합법화와 같은 조치가 없을 경우 접종에 쉽게 호응하기 어렵다는 것이 이주민 단체의 설명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