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hak Multikultural di dalam Politik

The Seoul Newspaper menyatakan bahwa diperlukan usaha untuk merangkup penduduk migran ke dalam politik.

Menurut laporan pada 8 Oktober 2019, ada 2.420.000 imigran di Korea Selatan yang apabila semuanya mempunyai hak pilih dan dikumpulkan di dalam satu daerah, maka para penduduk migran itu bisa memilih 9 hingga 19 orang anggota DPR. Akan tetapi hampir tidak ada politisi yang tertarik pada pekerja migran karena tidak memiliki hak pilih dan pengaruh pada masyarakat.

Rancangan kebijakan terkait penduduk migran saat ini sedang tidak menjadi fokus utama, saat ini rancangan kebijakan baru terkait dengan diskriminasi SARA yang sedang diajukan. Karena ini pula, wakil penduduk migran diperlukan di dalam DPR dan DPRD.

Penduduk migran yang menjadi anggota DPR terhenti di Jasmine Bacurnay Lee. Saat ini perlu lebih banyak anggota DPRD yang berasal dari penduduk migran. Politik harus bisa merangkul para penduduk migran.

Sumber: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009008004

<정치로 다문화 인권 품어야>

서울신문이 “이주민을 정치 안으로 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0월 8일 보도에 따르면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민 242만명이 모두 투표권을 갖고 한 지역에 모여 산다면 선출 가능한 국회의원은 최소 9명에서 최대 19명이지만, 투표권이 없고 사회적 영향력이 미미해 이주민에게 관심을 두는 정치인이 별로 없다.

이주민 관련 법안은 우선순위에서 밀리고, 최근에는 차별을 부추기는 반인권 법안이 발의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국회와 지역의회에 이주민을 대표할 의원이 더 필요한 이유다.

이주민 국회의원은 이자스민 의원 이후 맥이 끊겼다. 지방의회 의원도 더 많은 수가 배출되어야 한다. 정치가 이주민을 품어야 한다.

(기사원문)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1009008004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