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kerja Migran Tewas di Pabrik Cumi di Yeongdok

silhouette-3347559_960_720

Pada 10 September 2019 lalu, 4 orang pekerja migran lemas hingga tewas dalam kecelakaan di sebuah pabrik cumi-cumi di Yeongdeok, Provinsi Gyeongsang Utara.

Pekerja A dan B yang berkewarganegaraan Thailand dan pekerja C yang berkewarganegaraan Vietnam kehilangan kesadaran dan tidak bernafas pada saat dilarikan ke rumah sakit dan akhirnya tewas. Pekerja D yang berkewarganegaraan Vietnam yang bekerja bersama mereka masih bernafas saat ditemukan tetapi kehilangan kesadaran sehingga dilarikan ke rumah sakit. Ia akhirnya tewas pada subuh hari tanggal 11 September 2019.

Menurut petugas pemadam kebakaran, di dalam tanki ada limbah organ dalam cumi-cumi sedalam 30cm dan para pekerja tersebut terbaring di limbah tersebut. Para pekerja tidak menggunakan masker sama sekali dan alat keselamatan lain saat diselamatkan. Dari limbah tersebut, bisa saja muncul gas beracun yang mampu membuat manusia lemas saat menghirupnya.

Polisi menemukan bahwa 4 orang pekerja tersebut masuk ke dalam tangki penyimpanan sedalam 3m untuk membersihkannya, tetapi tidak lama setelah mereka masuk, mereka pingsan, sehingga pihak pabrik langsung menelepon 119.

<경북 영덕 오징어업체서 이주노동자 질식사>

지난 9월 10일 오후 경북 영덕에 위치한 오징어가공업체에서 발생한 질식 사고로 이주노동자 4명이 숨졌다.

태국 출신 근로자 A씨와 B씨, 베트남 출신 근로자 C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눈을 뜨지 못했고, 이들과 함께 근무했던 베트남 근로자 D씨는 호흡은 하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11일 새벽 끝내 사망하고 말았다.

소방 관계자는 “탱크 안에는 오징어 내장 등 부패 물질이 30cm 가량 쌓여 있었고 근로자 4명이 엎어져 있었다”며 “구조 당시 이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다른 안전장비도 갖추지 않은 상태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부패 물질에서 발생한 유해가스에 이들이 질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주노동자 4명이 업체 지시로 약 3m 깊이 저장 탱크에 청소하러 들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쓰러졌고 이를 업체 측이 발견해 119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