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Orang Pekerja Migran Tewas Karena Ledakan di Perusahaan Daur Ulang

fire-1128806_960_720

Pada 5 Juni 2018 pukul 10:30 terjadi ledakan di perusahaan pengumpulan dan daur ulang yang berada di kota Yangsan, Gyeongsangnam-do.

Menurut Yonhap News, kecelakan tersebut telah menyebabkan seorang pekerja migran berkewarganegaraan Rusia bernama A tewas.

Polisi sedang mencari penyebab ledakan yang terjadi pada saat pekerja sedang membereskan sampah.

A tewas saat sedang bekerja di dekat lokasi ledakan.

Polisi akan mengadakan investigasi untuk mencari tahu penyebab ledakan bekerja sama dengan Pusat Forensik Nasional dan lembaga terkait lainnya.

 

<탄피 재활용업체서 폭발사고로 이주노동자 1명 사망>

6월 5일 오전 10시 30분쯤 경남 양산시의 탄피 수거·재활용업체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사고로 러시아 국적 근로자 A씨가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전차탄 탄피 절단 작업을 하던 중 폭발한 것으로 파악했다.

숨진 A씨는 폭발현장 인근서 작업하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과 함께 합동 감식을 벌여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