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ang Doa untuk Muslim’ Batal Dibuat Karena Umat Kristen Menentang

222

Rencana untuk mendirikan ruang doa untuk para umat Muslim yang bisa dipindah-pindah di Gangneung, Gangwondo, dibatalkan.

Korea Tourism Organization (KTO) berencana untuk membuat ruang doa khusus untuk para atlet dan penonton muslim di Olimpiade Pyeongchang.

Segera setelah berita tersebut, muncul pesan-pesan di internet yang berpusat pada umat Kristen konservatif yang berisi ‘mari menelepon Kementerian Pariwisara untuk membicarakan mengenai ruang doa bagi para umat Muslim’. Menurut laporan News1, alasan penentangan ruang doa tersebut antara lain adalah ‘pengistimewaan kelompok agama tertentu’ dan ‘batas dasar untuk para Muslim’.

Perwakilan KTO mengatakan bahwa, “KTO telah mencoba menjalankan ruang doa berjalan untuk para umat Muslim selama olimpiade dan bekerja sama dengan Pemerintah Kota Gangneung. Akan tetapi banyak umat Kristen konservatif  yang menentang.”

 

<개신교 반대, ‘이동식 무슬림 기도실’ 설치 무산>

강원도 강릉에서 시범 운영 예정이던 무슬림 이동 기도실 설치 계획이 무산됐다.

한국관광공사(Korea Tourism Organization, KTO)는 무슬림 관광객 유치와 함께 평창올림픽을 찾는 무슬림 선수와 관람객을 위해 기도실을 운영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이 내용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 보수 개신교인을 중심으로 ‘관광공사와 강릉시에 무슬림 이동식 기도실 설치에 항의 전화를 하자’는 내용의 메시지가 확산됐다. 뉴스1(News1)의 보도에 따르면, 반대 명분으로는 ‘특정 종교 특혜’, ‘근본주의 무슬림 경계’ 등이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강릉시와 협의해 올림픽 동안 이동식 기도실을 시범 운영하려고 했으나 보수 개신교의 항의가 많아 접기도 했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