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lombang Panas yang Menyengat; Suhu Gyeongju Mencapai 39,7 Derajat

크기변환_3519_7283_396

Pada 13 Juli 2017, rata-rata suhu siang hari di Gyeongju mencapai 39,7 derajat Celcius.

Bulan Juli 2017 mencatat suhu terrtinggi kedua dalam sejarah badan meteorologi dan tertinggi ketiga yang pernah tercatat.

Suhu di Pohang tercatat sebagai suhu tertinggi dalam 75 tahun, yaitu 38,6 derajat Celcius. Suhu di Yeongchon mencapai 39 derajat, Gangneung mencapai 37, serta daerah sekitar Pantai Timur dan Yeongnam melebihi suhu tubuh manusia.

Suhu udara di Seoul dan Daejon mencapai 33 derajat Celcius sehingga terjadi gelombang panas.

Badan Meteorologi memberi peringatan untuk penyakit yang diakibatkan oleh gelombang panas yang terus menerus. Bagi yang berusia tua diharapkan untuk tidak melakukan kegiatan di luar ruangan pada waktu siang hari serta terus minum walau tidak haus untuk menjaga kesehatan mereka.

 

<펄펄 끓는 폭염, 경주 39.7도…75년 만의 더위>

7월 13일, 경북 경주의 낮 기온이 39.7도까지 올랐다.

7월로는 관측사상 두 번째이고, 역대 최고기온 기록에서도 3위에 해당한다.

경북 포항도 38.6도까지 올라 75년만에 가장 더웠고, 경북 영천이 39도, 강릉 37도 안팎을 보이면서 동해안과 영남 내륙은 사람 체온을 훌쩍 넘어섰다.

서울과 대전도 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올라서 무더위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계속되는 폭염에 온열질환이 우려된다며 노약자는 되도록이면 한낮에 외출을 자제하고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