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ksa Menginvestigasi Kasus PNS yang Melakukan Kekerasan Terhadap Imigran Tiongkok

333

Jaksa sedang menginvesitigasi kasus kekerasan oleh para PNS kantor imigrasi Kementerian Hukum kepada pekerja imigran ilegal.

Kantor Jaksa Daerah Suwon mengumumkan pada 29 Juni 2017 bahwa investigasi terhadap dakwaan para PNS Kementerian Hukum, telah dimulai.

Menurut dakwaan yang disampaikan oleh seorang Korea-Tionghoa bernama A, pada tanggal 14 Juni 2017, 4 hingga 5 orang PNS Kantor Imigrasi Suwon melakukan kekerasan di sebuah tempat konstruksi di kecamatan Yeongtong kota Suwon. Saat itu ada seorang imigran berkewarganegaraan Tiongkok bernama B yang berusaha melarikan diri lewat jendela. Saat itu A melihat bahwa para PNS memukul kaki B dengan tongkat serta melakukan kekerasan dengan tangan dan kaki.

Menurut Incheon Ilbo, Kantor Imigrasi Suwon menyatakan bahwa tidak ada kekerasaan sama sekali.

Komite Koperasi Imigran Gyeonggi mengadakan konferensi pers di depan Kantor Imigrasi Suwon di Yeongtong-gu, Kota Suwon, pada 30 Juni 2017 dan mendesak agar pemerintah tidak menutup mata terhadap hak-hak asasi para pekerja imigran serta mendesak agar para pihak yang terkait dengan kekerasan di Kantor Imigrasi Suwon agar segera dihukum.

 

<“불법체류 단속 공무원이 중국인 폭행” 주장… 검찰 수사>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 소속 공무원들이 불법체류자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이주노동자를 무차별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6월 29일, 수원지방검찰청은 수원출입국관리사무소 공무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국계 중국인 A씨가 제출한 고발장에 따르면, 지난 14일 수원시 영통구 한 건설현장에 수원출입국사무소 소속 공무원 4~5명이 단속을 나왔다. 현장에 있던 중국 국적의 B씨가 창문으로 도망가려고 하자 공무원들이 삼단봉으로 B씨의 다리를 때리고 주먹과 발 등으로 마구 폭행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인천일보에 따르면 수원출입국사무소는 단속 과정에 폭행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경기이주민공동대책위원회는 6월 30일 수원시 영통구 수원출입국관리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들의 인권을 무시하고 폭력연행을 저지른 수원출입국관리사무소는 관련자들을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